l l l l l l l l l l l l l
인문학
문학·언어 | 철학 | 종교·신화
사회과학
정치 | 경제 | 사회·여성 |
인류·풍속
역사
역사 일반 | 서양사 | 동양사
자연과학
과학 일반 | 물리·화학 | 동·식물학 |
의·약학
예술
예술 일반 | 영화 | 사진
문학
소설·전기 | 에세이 | 논픽션·기타
딜리셔스 - 인류의 진화를 이끈 미식의 과학
저    자 롭 던, 모니카 산체스
역    자 김수진 옮김
원 서 명 DELICIOUS : The Evolution of Flavor and How It Made Us Human
원 저 자 명 Rob Dunn, Monica Sanchez
발 행 일 2022년 08월 30일
판형 및 쪽수 변형판, 333쪽
가    격 18,000원 
ISBN 978-89-7291-778-6 03470
KDC 476 (생물진화)
기    타
 

맛있는 것을 추구하는 본성은 우리의 진화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진화생물학과 인류학에 감칠맛을 더한 맛있는 진화 이야기

★ 「뉴 사이언티스트」 올해의 과학책
★ 『다정한 것이 살아남는다』 저자 버네사 우즈 강력 추천
★ 「커커스 리뷰」, 해럴드 맥기, 대니얼 리버먼 강력 추천

이왕이면 맛있는 것을 먹고 싶은 우리의 본능은 진화와 역사를 어떤 방향으로 이끌어왔을까? 이 책은 진화생물학자와 인류학자가 먹거리와 맛을 둘러싼 진화생물학적 지식들을 재료로 하여 흥미롭게 요리한 만찬에 독자를 초대한다. 『집은 결코 혼자가 아니다』로 우리가 사는 집 안의 야생 세계를 소개한 진화생물학자 롭 던, 그리고 인간의 건강과 행복을 연구하는 인류학자 모니카 산체스는 진화에 대한 대범하고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생물학, 생태학적 지식에 더불어 과학자들의 비상한 상상력, 각종 문학과 요리법까지 흥미롭게 버무려진 맛과 진화의 놀라운 세계가 펼쳐진다.
우리는 무엇을 먹을지를 어떻게 결정할까? 왜 어떤 음식을 먹으면 쾌감을 느끼는데 어떤 음식은 심지어 불쾌할까? 그래서 결국 맛있다는 것은 무엇일까? 두 저자는 맛있음(deliciousness)에 관한 이런 질문들의 핵심을 파고든다. 이 책은 풍미를 이끌어내기 위해서 인류가 사용했던 최초의 도구들과 지나치게 맛있었던 탓에 멸종을 맞이한 거대 포유류들, 아무도 먹지 않는 달콤하고 커다란 열매의 비밀을 밝히면서 인류의 진화와 사회성에 맛과 풍미가 담당한 역할을 탐색한다. 그 사이사이에 인류 조상이 매머드 고기를 발효시켰던 방법을 그대로 시도해본 별난 과학자, 예술과 치즈가 탄생한 고대의 동굴, 너무나도 향기로운 송로버섯을 ‘사냥하는’ 현장 등 재미있는 지식들과 일화들이 재미를 더한다. 빠져들 수밖에 없는 흥미로운 이야기와 최신의 과학 연구들을 모두 담은 이 책은 진화와 맛의 즐거움에 대한 우리의 시각을 바꿀 것이다.

새들의 천...
우주는 계...
신기한 수...
새들의 방...
우리 몸 오...
[04385]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67, 파크타워 103동 1003호  
Tel (02)736-7768   Fax (02)723-4591
Copyright ⓒ 2007 (주)까치글방 All rights reserved.
추천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