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l l l l l l l l l l l l
인문학
문학·언어 | 철학 | 종교·신화
사회과학
정치 | 경제 | 사회·여성 |
인류·풍속
역사
역사 일반 | 서양사 | 동양사
자연과학
과학 일반 | 물리·화학 | 동·식물학 |
의·약학
예술
예술 일반 | 영화 | 사진
문학
소설·전기 | 에세이 | 논픽션·기타
부서진 우울의 말들 - 그리고 기록들
저    자 에바 메이어르
역    자 김정은
원 서 명
원 저 자 명 Eva Meijer
발 행 일 2022년 09월 15일
판형 및 쪽수 , 180쪽
가    격 14,000원 
ISBN 978-89-7291-781-6 03850
KDC 800 (문학)
기    타
 
“내 몸속에는 부서진 콘크리트 조각들이 가득 차 있는 것 같았다”
10대 시절부터 우울증을 겪은 저자의 내밀한 고백이자
귀퉁이의 세계에서 끌어올린 우울의 기록들

이 책은 저자의 우울증 완치 이야기가 아니다. 오히려 이 책은 자신의 우울증에 대한 내밀한 고백의 기록이자 우울증에 대한 개인적인 탐구에 가깝다. 열네 살부터 시작된 우울증은 때로는 침대에서 몸을 일으킬 수 없을 정도로 기운을 앗아갔고, 시간이 무한히 느리게 흘러가도록 했으며, 다른 사람과의 약속을 취소하게 만들었다. 또한 대학 학부생 시절에 들었던 수업을 저자의 기억에서 모조리 삭제하기도 했다. 10대 후반에 겪은 거식증은 저자를 욕조에 몸을 누일 수조차 없는 상황까지 몰아갔고 치료소에 입소해 집단치료를 받고서야 그를 놓아주었다. 힘든 우울증이 그의 삶을 좀먹었지만, 그는 계속해서 우울증을 다룬 예술가들의 작품들, 사상가들의 저서들을 통해서 우울증을 이해하고자 했고, 노래를 만들고, 자화상을 그리고, 글을 쓰고, 반려견과 산책함으로써 우울증에서 멀어질 수 있었다. 이 책에서 저자는 프로이트, 푸코, 울프와 같은 사색가들의 통찰과 자신의 경험을 하나로 엮어서 우울증이 어떤 상태인지를 예리하게, 때로는 가슴이 먹먹하게 전달해준다.
아르센 뤼...
법과 정의...
나를 부르...
아르센 뤼...
나의 나무 ...
[04385]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67, 파크타워 103동 1003호  
Tel (02)736-7768   Fax (02)723-4591
Copyright ⓒ 2007 (주)까치글방 All rights reserved.
추천 사이트